NEWS

NEWS

“킹상중과 아이들”..‘더 뱅커’, 김상중-안우연-신도현-차인하 스페셜 포스터

페이지 정보

작성자 VAST 작성일19-03-21 11:18 조회40회 댓글0건

본문

f6c28176405e706abcc0b0aa7430f556_1553134700_1242.jpg 

‘더 뱅커’에서 대한은행의 정의구현을 책임질 감사실의 ‘킹상중과 아이들’ 김상중-안우연-신도현-차인하의 모습이 담긴 스페셜 포스터가 공개돼 시선을 모은다. 절대 케미와 팀워크로 걸렸다 하면 누구도 피해갈 수 없는 이들의 시선 끝에 과연 누가 자리하고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오는 27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 드라마 ‘더 뱅커’(극본 서은정, 오혜란, 배상욱 / 연출 이재진 / 제작 MBC) 측은 21일 감사 노대호(김상중 분)-서보걸(안우연 분)-장미호(신도현 분)-문홍주(차인하 분)의 열정 가득한 감사실 풍경이 담긴 감사실 스페셜 포스터를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등 3인의 대한민국 대표 연기대상 수상 배우들이 의기투합하고 안우연, 신도현, 차인하 등 특급 신인 배우들이 합류해 기대를 높인다.
공개된 포스터 속에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더 뱅커’의 중심이 될 감사실 풍경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여기저기 흩어진 서류 더미 사이에 한 곳을 향해 집중하고 있는 감사 대호와 감사실 트리오 보걸, 미호, 홍주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네 사람 뒤로 감사실을 환하게 밝히는 햇살은 어두운 장막에 가려져 있는 대한은행의 부정부패와 비리를 파헤치는 이들의 활약을 암시하는 듯하다.

중앙에 자리잡은 대호는 감사실의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며 사건을 진두지휘하는 ‘캡틴’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준다. 붉은 넥타이와 햇살에 빛나는 안경은 그의 열정과 카리스마를 더욱 부각시킨다.

포스터 가장 앞에 앉아서 오묘한 표정을 짓고 있는 보걸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열정 만렙’을 자랑하는 그는 이리 뛰고 저리 뛰며 감사실의 최전방에서 맹활약을 펼칠 것을 예고한다.

‘능력 만렙 비서’ 미호는 대호의 일거수일투족을 챙기는 ‘노대호 바라기’의 매력을 보여줄 예정. 대호 옆에 서서 냉철하고 단호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그녀의 세련되고 지적인 모습은 보는 이들의 시선을 강탈한다.

마지막으로 감사실의 브레인이자 ‘전산 만렙’ 홍주의 곧은 자세와 날카로운 눈빛은 진실을 찾는 그의 뜨거운 열정을 고스란히 전해준다.

막강 능력과 팀워크를 보여줄 대호, 보걸, 미호, 홍주까지, 이들이 감사실에서 대한은행의 어떤 비밀과 마주하게 될지, 강력한 권력 뒤에 숨겨진 진실을 파헤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한편, 김상중을 비롯해 안우연, 신도현, 차인하의 활약이 기대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더 뱅커’는 ‘봄이 오나 봄’ 후속으로 오는 27일 수요일 밤 10시 방송될 예정이다.

[브레이크뉴스 / 박동제 기자]​